주 여호와께서는 자기의 비밀을  그 종 선지자들에게
보이시지 아니하시고는  결코 행하심이 없으시리라 (암3:7)

[제287차]21/11/12(저녁) "살리는 역사와 죽이는 일 하나님이 하신다 " (단12:3 계8:10~11)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021.11.12. 287차 성회 다섯째 날 저녁예배

 

살리는 역사와 죽이는 일을 하나님이 하신다. 12:3, 8:10~11

 

다니엘 선지자는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인도하여 살리는 역사에 대하여 말씀하였고,

사도요한은 쑥물로 인해서 많은 사람이 죽게 되는 역사에 대하여 예언하였다.

자신도 살고 가족도 살리고, 교회도 살리는 하나님의 사람이 되어야 한다.

노아의 홍수 때 40일 동안 밤낮으로 비가 내렸다. 그런 가운데도 살리시는 역사를 통해 노아의 가정 8명과 방주 안에 있는 동물들은 생명을 보전하였다.

한 쪽에서는 다 죽는데, 그 가운데서도 사는 일이 일어나는 것이 하나님의 역사다.

소돔성이 다 멸망 받는데 롯의 가정이 구원을 받았다. 롯의 처는 뒤를 돌아봐 소금기둥이 되었고 롯과 두 딸만 구원을 받았다.

출애굽 때를 돌아보면, 출애굽 1세대는 광야에서 다 죽었다. 그 가운데서도 여호수아와 갈렙 두 사람이 살아남아 약속의 땅에 들어갔다.

하나님이 살리시려는 사람은 어떠한 사망 가운데서도 건져내신다.

히브리 민족이 광야에서 원망하여 죽는 것을 알았다면 원망하였을까.

롯의 처가 소금기둥이 되는 것을 알았다면 뒤를 돌아보았을까.

노아 시대의 사람들이 물에 빠져 죽을 줄 알았다면 먹고 마시고 시집가고 장가 가는 일에 전심전력하였을까.

그 시대에 죽은 사람들은 미래를 전혀 예측하지 못했다.

노아가 비가 온다고 하였음에도 사람들은 듣지 않았다.

소돔성이 심판 받는 것을 롯이 사위들에게 말했는데 농담으로 들었다.

고전10장을 보면 출애굽 때의 일은 말세를 당한 우리에게 거울로 경계로 기록하였다고 하였다.

우리가 교훈으로 삼아야 하는 공통점은 미래를 예상하지 않고 관심 없이 현실에만 집착하고 살았기에 죽은 것이다.

우리는 주의 종을 통하여 주시는 말씀을 통해 미래를 내다보는 안목을 가졌다는 것이다.

그 하나가 그들과 같이 허망하게 죽거나 심판 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문제점은 들으면서도 등한시 여기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다.

 

사람을 살리는 것이 복음의 목적이다.

말씀과 진리, 하늘로 주시는 은혜로 사람을 살리는 것이지 문장이나 문맥으로 살리는 것이 아니다.

 

홍수 심판 가운데서 노아가 살 수 있었던 것은 방주를 예비하였기 때문이다.

여호수아와 갈렙이 살 수 있었던 것은, 가나안 땅을 정탐하고 와서 열 명이 부정적으로 말해도 두 사람은 하나님이 자신들에게 주신 것을 확신하였기 때문이다.

 

1. 무저갱의 흑암으로 죽일 때 영광의 빛을 비추사 살리신다.

사람을 죽이는데도 방법이 있고, 살리는데도 방법이 있다.

이 시대에 살아서 주의 재림을 영접하기 위해서는 흑암에 빠지면 안 된다. 영광의 빛을 받아야 한다.

흑암에 빠진 사람은 늘 원망, 불평, 불만을 가지고 살아간다.

똑같은 장소에서 같은 일을 겪을 때, 영광의 빛을 받은 사람은 회개하고 감사하고 찬양하지만, 흑암에 빠진 사람은 원망과 불평을 가지고 악을 행한다.

다섯째 나팔을 불고 올라오는 흑암이 세계를 덮을 때 영향을 받으면 영적으로 죽게 된다.

25:1~13같이 영적인 밤을 맞아 다 졸며 자게 되므로 죽는 것이다.

5:20~21같이 분별력을 상실하므로 죽게 되는 것이다.

9:1~6같이 황충이의 피해를 받아 죽게 되는 것이다.

60:2에서는 어두움이 땅을 덮고 캄캄함이 만민을 가리운다고 하였다.

7:7~8에서는 어두운데 앉는다고 하였다.

 

살리는 역사

60:1~3같이 영광의 빛을 비추신다.

될 일의 말씀을 들을 때, 전할 때, 믿을 때 영광의 빛이 비춰진다.

자신이 될 일의 말씀을 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 말씀이 전해지는 곳으로 모여야 한다.

빛이 비춰도 전해지지 않는 곳에는 어둠이 존재한다.

2:5 - 야곱족속아 여호와의 빛 가운데 행하자.

60:1~3 -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하나님의 말씀은 해에 비유하여 빛을 스스로 밝히지만, 별과 달은 빛을 반사하기에 이에 비유한 것이다.

영광의 빛을 많이 받으면 살전5:1~6같이 빛의 아들, 낮의 아들이 되어 많이 발하게 된다.

12:3에서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나고 별과 같이 비췬다고 하였다.

60:1~3에서는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고 하였다.

하나님의 말씀을 진리로 외칠 때 주의 종으로서 가장 빛이 나는 때다.

목사는 자신을 나타낼 때 말씀을 전하므로 하는 것이다.

사람을 살리는 방법을 알아야 사람을 살릴 수 있는 것이다.

말씀을 전해서 영광의 빛을 비춰야 흑암을 물리치고 사람을 살리게 된다.

설교 따라, 말씀 따라 하나님이 역사를 주셔야 한다.

영광의 빛을 받아야 빛의 아들로, 낮의 아들로 자신도 살고 빛을 발하여 다른 사람도 살릴 수 있는 것이다.

 

2. 쑥물로 죽일 때 이슬과 단비로 사람을 살리신다.

떨어진 별의 이름이 쑥인데, 이 쑥을 강과 물샘에 담그니 물이 쓰게 되어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고 하였다.

5:7, 6:12에 쑥이 나온다.

선지자 아모스 시대에 제사장 아마샤가 여로보암의 정권을 등에 업고 아모스에게 예언하지 말라고 하였다. 이 때 나온 말씀이 공법을 인진으로 변한다고 하셨다.

예언을 못하게 한 아마샤에게 하나님이 말씀을 주시니, 아마샤와 그 아들은 칼에 맞아 죽을 것이고 아내는 창기가 될 것이라고 하셨다.

9:15, 23:15~16에서 쑥물은 예레미야 선지자 시대에 왕궁에서 호의호식하는 선지자들이 있었는데, 이들은 하나님이 기름 부어 세우신 선지자가 아니었다.

여호와의 입에서 나오지 않은 것을 자기 마음대로 전한 것이 쑥물이다.

23장을 참고하면, 선지서와 요한계시록, 묵시의 말씀에서 쑥물이 나오는 것이다.

5:12~14을 보면 젖이라고 하였다. 그렇기에 쑥물이 등장하지 않는다.

쑥물이 나오는 때에, 사람을 살릴 수 있는 물이 생수다.

13:1 - 다윗의 족속을 위해 열리는 생수

14:8 - 예루살렘에서 나오는 생수

5:7~9 - 하늘로 내리는 이슬 같고 단비 같은 생수

쑥물은 예레미야 시대, 아모스 시대에도 나왔고 우리 시대에도 나온다.

성령의 생수를 받게 되면 내 영혼이 맑아지게 되지만, 쑥물을 먹게 되면 흐려지게 된다.

어항 속에 잉크 한 방울을 떨어뜨려 오염시키는 것과 같이 적은 양이라도 쑥물로 한 번이라도 오염된다면, 다시 회복되기 어렵다.

자신의 영계가 회복되기까지 생수를 받아야 한다.

쑥물에 중독되기 전에 회복되어야지 이미 중독되면 아무리 생수를 받아도 회복할 수 없다.

쑥물이 물러가도록 이슬과 단비의 생수를 받아야 한다.

생수를 받아 소생하는 역사 속에 소망도 생기고 기쁨도 생기는 것이다.

 

3. 귀신의 영으로 죽일 때 여호와의 신을 부어 살리신다.

마지막에는 귀신의 영으로 사람을 죽인다.

16:13~14같이 귀신의 영이 나오는데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기에, 말씀으로 분별하는 것이다.

16:13~14 - 세 더러운 영이다.

18:1~4같이 귀신의 영이 들어가 사치, 음란, 향락, 부애치부, 오락, 도박, 마약, 술취함, 방탕함, 우상숭배, 이단에 빠지게 된다.

하나님의 역사는 이것의 반대다.

귀신의 영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여호와의 신을 받아야 한다.

귀신의 영이 역사하는 곳에 있으면 귀신의 영이 들어올 가능성이 높아지고

여호와의 신이 내리는 곳에 있으면 여호와의 신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2:29~30 - 여호와의 신을 부어주신다.

59:19~20

지혜의 신, 총명의 신, 모략의 신, 재능의 신, 지식의 신, 여호와를 경외하는 신으로 임하신다.

여호와의 신을 부어 귀신의 영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신다. 이를 통해 살리시는 것이다.

 

4. 떨어진 별로 죽일 때, 붙들린 별로 살리신다.

8:10~11같이 쑥물로 많은 사람을 죽인다.

=> 자신이 떨어진 별이 되면 사람을 죽이고, 떨어진 별을 만나면 자신이 죽게 된다.

떨어진 별은 자신이 떨어졌다고 하지 않기에 떨어진 것을 어떻게 분별할 것인가.

=> 영을 분별할 수 있는 분별력을 가져야 한다.

9:1~2같이 땅에 떨어진 별이 흑암을 내어 사람을 죽인다.

12:3~4같이 붉은 용의 꼬리에 맞아 별이 떨어진다.

1:13같이 유리하는 별이 거품으로 사람을 죽인다.

이러한 때에 우리는 주의 손에 붙들려야 사는 길이 열린다.

12:3, 41:10, 1:20같이 주의 오른손에 붙들린 일곱 별 같은 종이 되어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다. 이러한 종이 지혜 있는 종, 별빛 같이 비취는 종, 사람을 살리는 종이다.

 

5. 짐승의 표로 죽일 때, 하나님의 인으로 살리신다.

6:7~8을 보면, 청황색 말 탄 자의 이름이 사망인데, 음부가 그 뒤를 따르면서 검과 흉년과 사망과 땅의 짐승으로 죽인다고 하였다.

13:16~18 - 이마나 오른손에 짐승표를 맞게 한다.

딤전4:1~2같이 양심의 화인을 맞은 사람들이 수정통치시대에 빠져 짐승표를 받고 지옥으로 가게 된다.

13:16~18, 14:9, 15:2, 16:2, 19:19~20, 20:4

7:1~8같이 해 돋는데서 하나님의 인을 치는데 144,000이 나오고

9:3~6같이 이마에 표 있는 자에게는 가까이 하지 말라 하셨다.

백마의 사상을 회복하고 하나님의 인 맞은 종의 반열에 서서 자신도 살고 가정도 살리고 교회도 살리고, 나라와 민족도 살리고, 마지막에 다시 예언하여 능히 셀 수 없는 흰 옷 입은 무리를 살리는 종이 되어야 한다.

자신에게 이러한 사명이 있다면, 손해가 있더라도 결단을 내려야 한다. 하나님이 결코 손해를 입게 하시지 않는다.

 

 

결론 : 하나님이 하시는 역사는 사람을 살리시는데 목적이 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563

대한예수교 장로회 예루살렘교회   경기도 여주시 매룡2길 9-66    문의 : 031-8051-1440   담임목사:문제선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